여기 성격이 전혀 다른 두 마리의 고양이가 있습니다.

거리와 보호소에서 다양한 경험을 한 7년차 연륜묘 ‘도도’와,

올해 5월 태어나 아직은 아무것도 모르는 천방지축 ‘나나’.

동그람이 영상 캡처

평생을 함께할 동거묘로 서로를 맞이한 전혀 다른 성격의 두 고양이의 삶은 어떨까요?

이젠 묘르신이 된 '도도'를 시종일관 괴롭히는(?) 캣초딩 '나나'의 모습을 영상으로 담았습니다.

영상제보 = 김현정

동그람이 김광영 PD broad0_kim@hankookilbo.com

*세상 누구보다 예쁜 ‘심쿵내새끼’를 자랑하고 싶으시다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