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하이웨이 조감도. 연합뉴스

‘도로가 고속 주행하는 전기차를 자동 충전하고 미세먼지는 흡착해 분해한다.’ 상상에서만 접했던 미래형 도로가 2030년 국내에 선보일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18일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기술을 접목한 미래 도로상을 구현하기 위한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2021~2030)’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전략안은 안전ㆍ편리ㆍ경제ㆍ친환경성 등 4대 핵심분야를 중심으로 2030년까지 첨단 스마트 도로 체계를 갖추기 위한 중점 추진 기술을 제시했다.

먼저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한 자체 발열 및 발광형 차선 개발에 나선다. 폭설ㆍ폭우 시에도 차량 운전자가 차선을 인식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구상이다. 도로 포장재에 오염물질 흡착 및 자가분해 기술을 적용해 미세먼지 등으로부터 운전자ㆍ보행자를 지키는 과제도 수행한다.

이동하는 물체에 무선 충전이 가능한 기술을 개발해 전기차가 도로를 고속으로 달리면서 충전이 가능한 도로를 구축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카이스트에서 저속 주행 차량을 무선 충전하는 기술을 연구 중이며 이를 토대로 고속 주행 중 충전 기술도 연구 개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태풍, 지진, 사고 등이 잦은 도로를 찾아 재난에 견디도록 보강하는 대책도 마련된다. 3차원 고정밀 측량 기술로 현장에서 바로 조립 설치할 수 있는 도로 포장 제품을 개발해 최상의 도로 상태를 유지하도록 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가상현실 기술을 적용해 실제와 동일한 가상 도로망을 구현하고 IoT 센서를 통해 현장에 가지 않고도 24시간 도로 상태를 점검할 수 있는 모니터링 체계도 마련한다.

국토부는 이러한 스마트 도로 구축을 통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30% 줄이고 도로 혼잡구간도 30% 해소하겠다는 방침이다. 도로 유지관리 비용은 30%, 도로 소음 및 미세먼지 발생량은 각각 20%, 15% 감축한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김용석 도로국장은 “전략안을 기반으로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를 유도해 편리하고 안전한 도로 구축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