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광화문 집회서 여론전
나경원(가운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사퇴했지만 자유한국당은 19일 서울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를 이어간다. 정국의 중심이 여권이 밀어붙이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로 옮겨간 만큼, 이번 집회는 ‘공수처 절대불가’ 이유를 전파하는 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18일 한국당 국정감사대책회의가 열린 회의실 벽에는 ‘조국 반대’ 광화문 집회 사진 위에 ‘광화문 10월 항쟁, 자유한국당이 대한민국을 지킵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새로 걸렸다. ‘조국 사태’로 정부ㆍ여당에 등돌린 민심을 동력 삼아, ‘국정대전환’을 목표로 대여 투쟁을 계속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었다.

한국당은 ‘포스트 조국’ 국면의 1차 목표를 ‘공수처 저지’로 삼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도 ‘문재인 게슈타포’(과거 독일 나치 정권의 비밀 국가경찰)로 규정한 공수처에 대해 비판 수위를 끌어올렸다. 그는 “(민주당이 발의해 패스트트랙에 올라있는) 공수처법안에 처장 추천위원 7명 중 한국당 추천 몫은 1명뿐”이라며 “수사관도 대통령이 임명하기 때문에 공수처 검사 전부가 민변 출신이나 우리법연구회 등 ‘좌파 법피아’들의 천지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 측은 패스트트랙 법안이 통과돼도 야당이 추천하는 위원이 7명 중 2명이라, 야당이 반대하면 위원 6명의 찬성이 필요한 공수처장 후보가 될 수 없다고 주장한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교섭단체가 3개인 현 국회 구조상 한국당은 야당 몫 2명 중 1명만 추천할 수 있어 여권의 공수처 장악을 막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반박한 것이다.

한국당은 19일 집회에서도 공수처 저지 여론전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황교안 대표는 집회 참여를 독려했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을 정권연장을 위한 도구로만 생각하는 문재인 정권을 보면서 자유민주적 기본 질서는 그냥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는 투쟁을 통해 쟁취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이 나라를 정상으로 돌려 놓기 위해 끝까지 투쟁하겠다. 국민 여러분도 계속 함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