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계열사 CEO 세미나서 폐막 연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8일 제주도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19년 CEO 세미나’에서 딥 체인지에 대해 연설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에게 ‘딥 체인지’(Deep Change)를 가속화하기 위해 창의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디자인 사고’ 능력을 발휘해줄 것을 주문했다. 딥 체인지는 ‘뿌리부터 근본적으로 혁신해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의미로, 최 회장이 2016년부터 강조해온 SK식 경영화두다.

최 회장은 18일 제주도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19년 CEO 세미나’ 폐막 연설을 통해 “지금까지 CEO는 ‘결정권자’나 ‘책임자’로만 인식됐으나, 앞으로는 딥 체인지의 ‘수석 디자이너’로 자리매김해야 한다”고 말했다.

CEO 세미나는 지난 16일부터 사흘 간 ‘딥 체인지 실행, 구성원들이 함께 만드는 행복’을 주제로 진행됐다. CEO들은 이번 세미나에서 인공지능(AI)ㆍ디지털 전환 활용, 사회적 가치 추진 등을 통해 고객과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확장하는 혁신 전략을 한층 가속화하기로 했다.

최 회장은 “비즈니스 모델 진화ㆍ전환ㆍ확장, 자산 효율화, 인적자본 확보 등 딥 체인지의 모든 과제들이 도전적인 만큼 기존의 익숙한 생각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며 ”불확실성의 시대에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고, 모두의 행복을 지키려면 만반의 대비를 해야 하고, 딥 체인지를 이끌 디지털 전환 속도, 그리고 사람에 대한 투자를 통한 인적자본 강화에 SK의 미래가 걸려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세미나에서는 딥 체인지를 위한 구성원들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내년 1월 출범하는 ‘SK 유니버시티’ 밑그림도 공유됐다. SK 유니버시티는 인적자본 축적 및 확보를 위한 그룹 차원의 통합 교육 인프라가 필요하다는 최 회장의 제안에 따라 지난 7월부터 설립 준비가 진행돼왔다. 교육 과정은 AI, 디지털 전환, 사회적 가치, 글로벌, 리더십, 매니지먼트, 행복, 디자인 등 8개 분야에 걸쳐 450여개 과정이 1차 개설된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