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DC, 17일 백악관에서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기자회견. 내년 G7정상회의 개최지로 트럼프 소유의 마이애미 골프 리조트가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EPA연합

미국이 내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소유의 골프 리조트에서 개최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또다시 사익 추구에 대통령직을 이용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17일(현지시간) 미 언론들에 따르면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은 2020년 6월 10~12일 열릴 G7 정상회의 개최지가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인근 ‘도럴 골프 리조트’로 낙점됐다고 발표했다. 이 리조트는 트럼프 일가 소유의 부동산업체인 ‘트럼프 오거나이제이션’이 운영하고 있다. 멀베이니 대행은 “트럼프 행정부가 10개 후보지를 검토해 내린 결정”이라면서 “도럴 리조트가 이 행사에 최적의 장소였다”고 말했다. 자세한 선정 과정은 공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의원들은 트럼프가 대통령직을 자신의 사적 이익을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민주당 소속 피터 디파지오 하원의원은 “대통령의 관심은 국익이 아니라 자신과 자신의 가족, 동료들이 이익을 얻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번 행사 개최가 선출직 공직자가 의회 승인 없이 외국 정부로부터 이득을 취하는 것을 금지하는 헌법의 ‘보수조항’에 저촉된다고 보고 있다.

멀베이니 대행과 리조트 측은 G7 회의 개최로 얻을 수익을 묻는 질문에는 답을 내놓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이자 리조트를 운영하는 에릭 트럼프는 앞서 “정부에 많은 돈을 청구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실제로는 미국이 (트럼프 소유 리조트 이용으로) 엄청난 돈을 아낄 수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회의적인 반응이다. 마이애미의 높은 기온 탓에 6월은 리조트 사업이 저조한 달이다. 또 최근 트럼프오거나이제이션이 내놓은 보고서를 보면 최근 수년간 이 리조트를 찾은 방문객 수는 크게 줄었다. 이런 시점에 7개국 정상과 보좌관, 언론인들까지 이용함으로써 리조트가 수익을 얻을 뿐 아니라 세계적 홍보 효과까지 챙길 수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직을 수행하면서 가족 소유의 부동산 기업에 부당한 이익을 주고 있다는 비판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8월에는 윌리엄 바 미 법무장관이 트럼프 대통령 소유 호텔에서 대규모 연말 파티를 열 계획이 알려져 논란이 된 바 있다. 9월에도 아일랜드를 공식 방문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트럼프 제안에 따라 트럼프 소유 리조트에서 묵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도 내년 G7회의를 자신의 리조트에서 열겠다는 바람을 피력한 바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번 결정에 대해 ‘현대 미국 역사에서 전례 없는 일’이라며 “이전 대통령들이 지켜온, 대통령직을 경제적 이익과 분리한다는 윤리적 규범을 무너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미령 인턴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