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독일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을 계속해서 늘려가고 있는 가운데 코나가 독일의 권위있는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빌트’에서 실시한 소형 디젤 SUV 비교평가에서 가장 우수한 모델로 선정됐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자동차 본고장인 독일에서 역대 최고 점유율을 기록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20일 유럽자동차제조협회(ACEA) 등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독일 판매량에서 전년 같은 달보다 36.0% 증가한 1만1,676대를 기록했다. 시장 점유율은 4.8%로 이는 2015년 9월(4.7%)을 뛰어넘는 월간 기준 역대 최고 기록이다. 판매량 순위에서도 7위를 기록했는데 독일 업체를 제외하면 미국의 포드가 유일하게 현대차보다 높은 자리를 차지했다. 아우디(8위)와 르노(9위), 피아트(10위), 도요타(11위) 등 독일과 유럽, 일본의 주요 업체들 상당수는 판매량에서 현대차에 뒤쳐졌다.

현대차의 독일에서의 선전은 지난달에 국한된 게 아니다. 2008년 5만1,677대에 그쳤던 판매량은 2012년 10만875대를 기록하면서 4년 만에 약 2배로 성장했으며 이후에도 10만대 수준을 꾸준히 유지했다. 지난해에는 11만4,878대로 연간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올해 상반기에도 6만2,95대를 판매하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이 같은 추세가 계속될 경우 올해는 연간 판매량에서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독일 현지 자동차 전문매체들의 현대차에 대해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최근 유명 자동차 잡지인 아우토 빌트는 유럽에서 판매 중인 소형 디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비교 평가에서 현대차 코나를 가장 우수한 모델로 선정했으며,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 역시 특집 기사에서 “현대·기아차는 오랜 기간 저평가됐다. 이제는 현대·기아차의 신속한 성장과 미래 기술 경쟁력에 주목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남상욱 기자 thot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