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개혁” 주장해 온 진보진영 국회 앞에서 “공수처 설치” 압박
한국당 참여 광화문선 “공포처” “꽁수처” 정권 규탄하며 반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 대로에서 열린 '검찰개혁, 공수처 설치, 신속처리대상안건 입법 촉구를 위한 제10차 촛불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촛불을 밝히고 있다. 배우한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사퇴했지만 주말 서울 도심에선 ‘조국 내전’이 계속됐다. 사퇴 이후 첫 주말을 맞아 자유한국당은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장외 집회를 열고 “싸움은 지금부터 시작”이라며 정부와 각을 세웠고 여의도와 서초동 일대에서는 검찰개혁 촛불집회가 동시에 열렸다. 국회에서 검경 수사권 조정 및 공직자비리수사처 논의가 본격화하면서 검찰개혁을 둘러싼 장외전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한국당은 19일 오후 1시쯤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국민의 명령 국정 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열고 “조 전 장관으로 촉발된 공정성 논란을 고리로 투쟁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조국 전 민정수석은 우리가 사퇴시켰고 광화문 10월 항쟁은 승리했다”고 선언하며 “위선적인 정권에 대한 심판을 지금부터 시작하자”고 말했다.

검찰개혁을 주장하는 진보 진영은 서초동과 여의도에서 동시에 촛불을 들었다. 12일 9차 서초동 촛불집회를 끝으로 “시즌1을 마무리한다”고 밝혔던 검찰개혁사법적폐청산범국민시민연대(시민연대)는 일주일 만에 장소를 여의도 국회 앞으로 바꿔 촛불집회를 열었다. 시민연대가 비운 서초동은 지난 9일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조 전 장관 옹호 집회를 열었던 인터넷 커뮤니티 회원들이 차지했다.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가 열리고 있다. 배우한 기자

조 전 장관 사퇴 이후 대결의 쟁점은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올려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으로 옮아갔다. 한국당은 공수처를 ‘공포처’, ‘은폐처’, ‘꽁수처’ 등으로 부르며 집중 견제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공수처는 자기 편 죄를 꽁꽁 덮는 은폐처, 남의 편은 없는 죄도 만드는 공포처”라며 “이들의 패스트트랙 야욕을 분쇄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여의도 집회 참가자들은 “국회는 응답하라”며 공수처 설치법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시민연대는 공수처 설치법이 국회에서 통과될 때까지 매주 촛불집회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검찰 수사에 대한 이견은 여전했다. 여의도 집회에 참석한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 세계 국가 중에서 대한민국 검찰이 제일 센 무소불위의 권력을 지니고 있다”며 “권력을 분산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서초동 집회에선 ‘윤석열 체포’ 등 팻말을 든 시민들이 “검찰이 범인”이라는 구호를 외쳤다. 반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금 검찰은 잘하고 있다”며 오히려 현 정부가 “사법부를 장악해 (법원이) 정권이 이야기하는 대로 재판하고 영장을 기각한다”고 말했다.

여의도에서는 맞불 집회까지 열리면서 긴장이 한층 고조됐다. 그간 서초동에서 조 전 장관 구속을 주장하며 맞불 집회를 열어왔던 보수 단체 자유연대는 이날 서울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 5번출구 부근에서 집회를 열었다. 집회 참가자들은 “문재인 탄핵” 등 구호를 외치며 “빨갱이들이 폭동 짓을 한다”며 상대를 자극했다. 시민연대 측도 “저쪽을 쓸어버리자”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경찰은 이날 서울 여의도에 97개 부대 등 경찰 경비인력 129개 부대 약 8,400명을 서울 시내에 배치해 충돌에 대비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