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이 명품 패딩브랜드 ‘노비스’와 1년 간 협업해 제작한 패딩 ‘필로마'(왼쪽)와 ‘임스’를 단독으로 출시했다. 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은 고가의 해외 패딩 브랜드 ‘노비스’와 ‘무스너클’, ‘파라점퍼스’ 등과 협업해 단독 패딩 제품을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명품 패딩 브랜드와 협업 제품을 내놓는 것은 업계 최초로, 국내에서 인기가 높았던 패딩을 기존 가격보다 저렴하게 판매하게 된다.

먼저 노비스와 1년간의 협업 끝에 출시한 제품이 눈길을 끈다. 롯데백화점 단독 모델로 제작한 패딩 ‘임스’와 ‘팔로마’는 최근 국내 10대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오버사이즈 ‘숏패딩’ 스타일이다. 앞면이 짧고, 뒷면은 엉덩이까지 덮어준다. 가격도 낮췄다. 기존 노비스에서 판매하는 패딩의 평균가격인 160만원보다 저렴한 118만원에 출시한다. 40주년 창립행사 기간인 이달 28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는 200장에 한 해 20% 할인된 99만원에 판매할 예정이다.

무스너클도 롯데백화점과 한국 한정판 패딩을 내놓는다. 이 제품은 기존에 없던 디자인이 특징이다. 등 부분에 무스너클의 빅로고가 새겨져 있고, 팔 부분의 로고는 취향에 따라 탈부착이 가능하다. 또한 무스너클에서 최초로 출시하는 여성용 양털 무스탕도 롯데백화점에서 단독으로 판매한다. 다음달 10일까지 숏패딩은 98만원에, 무스탕은 278만원에 판매한다.

파라점퍼스는 롯데백화점에서 인기 상품인 ‘고비’ 패딩의 단독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25일 롯데백화점 본점 에비뉴엘 파라점퍼스 매장에서 선착순 50명을 대상으로 50% 할인된 68만원(정가 136만원)에 판매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은 최근 판매가 늘고 있는 패딩 제품을 집중 소개하고 있다. 지난 11일 본점 에비뉴엘에 이탈리아 패딩브랜드 ‘듀베티카’를 소개했고, 25일에는 우크라이나 패딩브랜드 ‘옌키옌키’를 선보인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