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신입사원 공채 지원자들이 20일 서울 강남구 단국대 사범대학 부속고교에서 삼성적성직무검사(GSAT)를 치른 뒤 교문 밖으로 나오고 있다. 삼성은 이날 서울과 부산 등 전국 5개 도시와 미국 뉴욕 등에서 ‘삼성고시’라 불리는 GSAT를 동시 진행했다. 오대근기자
삼성그룹의 올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를 위한 삼성직무적성검사(GSAT)가 20일 전국 5개 도시와 미국 뉴욕 등의 지역에서 일제히 치러졌다. 취업 준비생들이 서울 강남구 단국대학교 사범대학교 부속고등학교에 실시된 시험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오대근기자

삼성그룹의 올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를 위한 삼성직무적성검사(GSAT)가 20일 전국 5개 도시와 미국 뉴욕 등의 지역에서 일제히 치러졌다. ‘삼성고시’라 불리는 GSAT는 서류전형을 통과한 응시자들이 '삼성맨'이 되기 위한 고난도 시험이다. 삼성은 올 하반기에 6000명 정도를 신규 채용할 예정이다.

GSAT 합격률은 보통 20% 수준인 것으로 알려져 있고 통과하면 ‘합격의 고지’를 눈앞에 놓고 있는 것이다.. GSAT 통과 후에는 임원·직무역량·창의성 등의 3단계 면접과 건강검진을 거쳐 내년 1월께 최종 합격여부가 결정된다.

오대근 기자

삼성그룹 신입공채 직무적성검사(GSAT)가 시행된 20일, 취업 준비생들이 서울 강남구 단국대학교 사범대학교 부속고등학교에 실시된 시험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오대근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