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스타즈 박지수가 20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전에서 강아정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WKBL 제공

‘디펜딩 챔피언’ 청주 KB스타즈가 시즌 개막전부터 완승을 거두며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KB스타즈는 20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과 홈 개막전에서 68-53으로 크게 이겼다. KB스타즈의 간판 센터 박지수는 17점 12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작성했고, 카일라 쏜튼도 17점으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반면 정상일 감독이 새 지휘봉을 잡은 신한은행은 상대의 높은 벽에 막혀 1패를 떠안았다.

KB스타즈가 경기 내내 주도권을 잡았다. KB스타즈는 1쿼터에 박지수와 쏜튼의 골밑 공격에 강아정의 외곽포까지 더해져 23-11로 앞섰다. 2쿼터 들어 6점만 넣고 9점을 내줘 29-20으로 추격을 허용했지만 3쿼터 시작과 함께 염윤아가 골밑슛과 추가 자유투를 넣어 다시 기세를 올렸다. 쿼터 막판엔 박지수와 쏜튼의 연속 득점으로 48-36, 12점 앞선 채 4쿼터에 돌입했고 줄곧 두 자릿수 점수 차 리드를 유지하며 경기를 끝냈다.

2019~20 여자프로농구가 19일 부천 KEB하나은행-부산 BNK의 경기로 막을 올린 가운데 신생 팀 BNK의 김지완 회장이 경기 도중 코트로 내려가 작전타임 중인 감독과 악수를 나누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KBS N 중계화면 캡처

한편, 전날 부천 KEB하나은행과 신생 팀 부산 BNK의 개막전에서 4쿼터 막판 작전 타임 중 BNK금융지주의 김지완 회장이 벤치 뒤로 다가가 작전 지시에 열을 올리고 있는 유영주 감독에게 악수를 청하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경기가 끝나지도 않았는데, 가장 긴박한 순간 모기업 회장이 감독과 악수를 나누는 장면은 그대로 중계화면에 잡혀 농구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