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일 경기 연천군 민통선 내에서 발견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야생 멧돼지 사체. 환경부 제공

경기 연천군의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남쪽으로 3㎞ 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건 이번이 10번째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18일 연천군 연천읍 와초리 615번지 산속 묘지 주변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ASF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20일 밝혔다. 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 확진 판정이 나온 것은 지난 17일 이후 사흘 만이다. 이로써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멧돼지는 10마리로 늘었다. 발견 지점별로 보면 비무장지대(DMZ) 안 1마리, 민통선 안 7마리, 민통선 부근 1마리(900m) 그리고 이번에 발견된 민통선 외곽 1마리다.

그동안 ASF 감염 멧돼지는 DMZ나 민통선 부근 혹은 안쪽에서만 발견됐으나 민통선에서 남쪽으로 멀리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되면서 ASF가 광범위하게 퍼졌을지 모른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번 폐사체는 18일 오후 5시 20분쯤 전화로 발견 신고가 들어왔다. 당시 연천군에서 출동했으나 현장이 산속인 데다 도착 시각이 오후 6시 20분쯤으로 해가 진 뒤여서 현장 확인이 불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천군은 이튿날인 19일 오전 다시 출동해 표준행동지침(SOP)에 따라 시료를 채취하고서 사체를 매몰한 뒤 시료를 환경과학원으로 이송했다. 시료 채취 및 매몰자 소득 작업과 주변 방역 작업도 이뤄졌다. 환경과학원은 19일 오후 8시쯤 시료 분석에 들어가 이날 오후 5시쯤 확진 판정을 내렸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