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룡 북한 인민무력성 부상이 21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샹산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베이징=AP 연합뉴스

북한 김형룡 인민무력성 부상이 한국과 미국이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새로운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적대적인 대북 정책이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도 언급했다. 인민무력성은 우리나라의 국방부에 해당하는 북한의 군사 기관으로, 김 부상은 차관급 인사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김 부상은 21일 ‘중국판 샹그릴라 대화’로 불리는 베이징 샹산포럼 개막식에서 최근 교착 상태에 놓인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은 영구적인 평화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해왔지만, 한미 당국의 행보로 긴장이 고조되는 악순환이 지속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부상은 특히 "미국의 시대착오적이고 적대적인 대북 정책 때문에 두 국가 간의 관계가 아무런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고 비난했다. 한국에 대해서는 "한미 군사훈련을 계속하고 미국으로부터 군사장비를 구입하는 이중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부상은 한국과 미국에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새로운 해법을 주문했다. 그는 "지역 평화를 수호하겠다는 우리의 확고한 의지를 염두에 두고 한국과 미국 당국은 한반도 상황의 안정을 저해하는 어떠한 행동도 자제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새로운 방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이 교착된 데에 대한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도 해석된다. 지난달 9일 북한은 미·북 실무협상 재개 의사를 밝히면서 미국 측에 ‘새로운 계산법’을 요구했다. 그러나 지난 5일 개최된 북미 실무협상이 결국 결렬됐고, 북측 협상 수석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는 당시 “미국이 빈손으로 나왔다”며 책임을 미국에 떠넘겼다.

한편 이날 김 부상은 웨이펑허 중국 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 겸 국방부장을 만나 북·중 군사협력도 강조했다. 웨이 부장은 김 부상에게 “지난해부터 시진핑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수차례 회동을 통해 양국의 미래 발전 방향을 함께 이끌며, 우의 친선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고 말했다. 김 부상은 “북한은 중국과 함께 양군의 우호 교류를 심화해 북중 관계 발전에 힘을 보태기를 바란다”며 화답했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