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에겐 이낙연 총리가 24일 전달 
 나루히토 일왕에겐 외교부 통해 궁내청으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2일 오후 도쿄 왕궁의 정전(正殿)인 마쓰노마(松の間)에서 열린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식에서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도쿄=교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물론, 나루히토(徳仁) 일왕에게도 친서를 보냈다고 총리실이 22일 밝혔다.

이날 총리실에 따르면 이낙연 국무총리는 24일 오전 아베 총리와의 면담에서 문 대통령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는 이날 일본 도쿄(東京) 뉴오타니호텔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친서가 대화 분위기를 조성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내용은 보지 못했다”고 말을 아꼈다. ‘이 총리 방일을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도 “그 부분까지 아직 이야기하기 좀 어렵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다만 대사로서는 어려운 시기에 총리님께서 (일본에) 오셔서 고위급 만남을 하시고, 일본 내에서 일본 국민과의 접촉을 통해 좋은 여건을 만들어주신 것에 굉장히 감사하고 있다”며 “계속 (한일이) 대화를 하고 있다. 대화가 있다는 건 대화할 의지가 있다는 걸 전제로 하는 (것이라) 저는 그렇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나루히토 일왕에게도 별도 외교경로를 통해 친서를 전달했다고 총리실은 전했다. 해당 친서는 한국 외교부, 일본 외무성을 거쳐 궁내청으로 최종 전달된다. 총리실 관계자는 “현재(오후 4시 기준)로서는 친서가 궁내청까지 도착하지 않은 상태라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도쿄=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