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시정연설 요약하면 빚내서라도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
오신환도 “검찰개혁 하려면 차라리 대통령이 입 다무는 게 도움될 것”
황교안(앞줄 왼쪽 두번째)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첫번째)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 야당들은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에 대해 “고집불통 대통령” “후안무치의 극치” “좌절감만 안긴 연설” 등 날 선 표현을 사용해 혹평했다. 특히 ‘조국 사태’로 인한 극단적 사회 분열과 경제ㆍ안보 분야 실책 등에 대한 반성이 없었다는 것을 집중 질타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문 대통령 시정연설 직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한 마디로 절망적인 시정연설”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연설 내용을 요약하면 결국 ‘빚을 내서라도 내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이라며 “경제, 외교, 안보 정책 전반의 총체적 실패에 대해 반성이나 조국 대란에 대한 사과와 반성은 한 마디도 없었다”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고집불통 대통령이란 사실만 확인했다”면서 “지금 개혁할 것은 검찰이 아닌 문재인 정권”이라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민 입장에서는 내년에 희망이 없다는 점에서 암울하고, 좌절감을 준 연설이었다”고 일축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검찰개혁 관련 법안을 조속히 처리해달라’고 당부한 데 대해 “연설의 압권은 다시 한번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보채기 한 것”이라며 “조국 국면을 공수처 국면으로 전환하려는 문 대통령의 조급증이 일을 그르칠 수 있다”고 날을 세웠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자화자찬만 있고 반성은 없는 연설”이라며 ‘낙제점’을 줬다. 오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 “‘공정’과 ‘검찰개혁’을 국회에 주문하면서, 조국 사태에 대해 한 마디 사과도 하지 않는 것에 대해 심각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며 “(대통령이) 입만 열면 정쟁 유발을 하고 있는데, 검찰개혁 문제는 차라리 대통령이 입을 다무는 게 국회에서 법안 처리하는 데 도움을 주는 길”이라고 비꼬았다.

또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 유승민 의원도 “조국 사태로 국민을 분열시킨 책임자는 조국을 임명한 대통령 본인인데 통렬한 반성 한마디 없이 공정을 말하는 것은 후안무치의 극치”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