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헤리티지재단 행사 연설… “여전히 할 일 많이 남아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2일 워싱턴DC 소재 헤리티지재단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과거의 실패한 전략들에 의지할 수 없다고 밝혔다. 과거의 실패한 협상을 반복하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 한 것으로서 스톡홀름 실무 협상 노딜로 주도권을 잡으려는 북한의 페이스에 말리지 않으면서 북한의 비핵화 결단을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싱크탱크인 헤리티지재단 주관 행사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를 주제로 한 연설에서 “진실은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으로 하여금 그의 핵무기를 포기하도록 납득시키기 위해서는 실패한 전략들에 의지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전히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날 발언은 터키의 시리아 공격 관련 상황에 대한 언급 후 이란과 중국, 아프가니스탄, 베네수엘라 등 국가별 상황을 차례로 거론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란, 중국 다음으로 북한을 언급했다. 그는 나라별 상황을 차례로 거론한 뒤 “진실은 전 세계의 안보를 달성하기 위해 모든 나라가 이러한 일련의 국제적 미션들에 대한 부담을 공유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해 북한과의 비핵화 대화 초기부터 과거 실패한 협상 방식을 답습하지 않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피력해왔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일부 양보 조치를 취하는 타협으로 북한 핵 포기를 이끌지 못했다는 것이다. 스톡홀름 실무 협상 이후 북한과 미국이 기싸움을 이어가면서 교착 상황이 길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