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을 복역한 윤모(52)씨가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기남부지방창청 광역수사대에 참고인 조사를 위해 들어가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 20년간 옥살이를 한 윤모(52)씨가 26일 경찰에 출석해 “지금이라도 자신의 범행을 자백한 이춘재(56)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1시30분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한 윤씨는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씨가 자백하지 않았다면 재조사를 받는 일도 없었을 것이고, 내 사건은 영영 묻혔을 것”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지금까지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 경찰이 잘못을 시인하거나 사과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여태까지 받아본 적 없다”고 답했다.

윤씨는 그간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경찰의 고문을 견디지 못해 허위로 자백했다고 주장해왔다. 그는 이날 당시의 경찰의 수사가 어떻게 이뤄졌는지 묻는 기자의 질문에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수 차례 구타를 당했으며 3일 동안 잠을 못 자며 고문 당했다”고 답했다. 당시 경찰관들이 강압수사를 부인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거짓말이다. 양심이 있다면 당당히 나와 사과하라”고 덧붙였다.

윤씨가 이 사건의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경찰은 이날 윤씨를 상대로 과거 8차 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을 당시 허위 자백을 강요 받았는지, 구타와 고문 등 가혹행위가 있었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앞서 경찰은 이춘재가 지난달 8차 사건을 포함한 10건의 화성사건과 다른 4건 등 모두 14건의 살인과 30여건의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자백한 이후 윤 씨와 1차례 면접한 뒤 참고인 신분으로 1차례 조사했다.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은 1988년 9월16일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 자택에서 박모(13)양이 잠을 자다가 성폭행당한 뒤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윤씨는 다음 해 범인으로 검거돼 1심 재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다. 윤씨는 사건 당시 1심까지 범행을 인정했다가 2·3심에서 ‘고문을 당해 허위자백했다’고 주장하며 항소했지만, 항소는 기각됐다. 수감생활을 하던 윤씨는 감형돼 2009년 출소했다. 현재 윤씨는 재심전문 변호사인 박준영 변호사와 함께 이 사건의 재심 청구를 준비하고 있다.

박지윤 기자 luce_jy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