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네시 퍼포먼스가 새로운 하드코어 트럭, 골리앗 6X6를 공개했다.

미국의 하드코어 튜닝 브랜드, '헤네비 퍼포먼스(Hennessey Performance, HEPE)' 압도적인 외형은 물론이고 강력한 성능을 뽐내는 하드코어 트럭, '골리앗 6X6'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HPE의 골리앗 6X6은 앞서 공개됐던 벨로시랩터 6X6와 함께 HPE의 하드코어 트럭 라인업을 장식하는 건 물론이고 고성능 트럭을 원하는 이들의 수요를 충족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HPE 골리앗 6X6의 기반이 되는 차량은 쉐보레의 대표적인 픽업 트럭 중 하나인 쉐보레 실버라도 트레일 보스 Z71 패키지(2019 Chevrolet Silverado Trail Boss Z71)를 기반으로 하다.

HPE 골리앗 6X6의 기반이 되는 실버라도 트레일 보스 Z71 패키지는 기본적으로도 강력한 주행 성능을 자랑하는 모델이다. 실버라도 특유의 대담한 디자인과 큼직한 체격은 물론이고 V6 엔진 및 거대한 V8 6.2L 엔진과 4X4 시스템을 갖춰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하지만 HPE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HPE 고유의 강렬함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변화를 적극적으로 더하며 진정한 하드코어 튜너의 존재감을 과시하는 모습이다.

외형에서는 각종 LED 램프를 추가하고 강렬한 존재감이 돋보일 수 있도록 대다수의 요소들을 검은색으로 칠하고, 강렬함이 돋보이는디자인 요소를 더했다. 여기에 6X6 시스템을 위한 새로운 차체 및 데크를 더해 차량의 형태를 완성했다.

기능 적인 부분에서는 6X6라는 이름처럼 새로운 액슬을 추가하고 오프로드 주행성능을 겸비한 타이어를 더했다. 이외에도 지상고를 8인치 가량 높일 수 있는 리프트 시스템을 더했다.

파워트레인 부분에서는 냉각 부품 및 배기 시스템, 엔진의 주요 시스템 등을 개량한 V6 사양이 최고 출력 450마력을 과시하며 아직 모든 정보가 공개되지 않은 V8 모델에서는 V8 6.2L 엔진에 HPE 고유의 2.9L 슈퍼차저 시스템을 얹어 1,000마력에 이를 거스로 알려졌다.

HPE의 CEO, 존 헤네시는 "HPE 골리앗 6X6는 어떤 장소, 도로에서도 탁월한 즐거움은 물론이고 뛰어난 오프로드 성능을 과시하는 모델"이라며 "벨로시랩터 6X6에 이어 골리앗 6X6를 선보이게 되어 무척 기쁘다"라고 말했다.

HPE는 골리앗 6X6의 판매 가격을37만 5,000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으며 3년과 3만 6,000km의 주행거리를 보증하는 워런티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