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14일 오전 서울 지하철이 추가 운행한다. 버스도 최소 배차 간격으로 운행하고, 개인택시 부제도 해제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의 수험생 교통 편의를 위한 특별교통대책을 마련했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수능은 14일 오전 8시 40분부터 실시된다. 서울에서는 208개 시험장에서 11만7,000여명의 수험생이 응시한다.

이들 수험생을 위해 평소 오전 7~9시인 지하철 집중 배차 시간이 수능 당일 오전 6~10시로 두 시간 연장되고, 지하철을 28회 추가 운행한다. 버스 역시 오전 6~8시 10분까지 최소 배차 간격으로 운행하고, 오전 4시부터 정오까지 택시 부제를 풀어 1만6,000여대 택시가 추가로 운행한다.

아울러 ‘수험생수송지원차량’ 안내문을 부착한 민ㆍ관용 차량 810대도 수험장 인근 지하철역과 버스정류소 등에서 대기한다. 수험생 요청 시 수험장까지 무료로 데려다 준다.

몸이 불편한 수험생을 위해 장애인 콜택시도 수험생에게 우선 배차한다. 장애인콜택시 사전 예약은 1588-4388로 하면 된다. 예약 없이도 시험 당일 수험생 요청이 있으면 우선 배차한다.

등교시간 대 교통 혼잡으로 수험생이 제 시간에 시험장에 도착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시와 자치구, 공사 등은 수능 당일 출근시간을 오전 10시로 평소보다 한 시간 늦춘다.

수능 당일 시험장 주변 반경 200m 구간에는 차량 진출입과 주차가 금지된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