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종일 차 못 뺐다” 사연에 해당 장소 몰려가 복수
화순군청 홈페이지도 한때 마비… “과도한 신상털기” 비판도
도로변에 주차된 차량이 주차장 안쪽에 주차된 차량을 막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전남 화순군에서 있었던 이른바 ‘화순 국화축제 주차사건’이 온라인 공간을 달구고 있다. ‘황당한 주차로 하루 동안 차를 못 빼고 있다’는 사연에 분개한 누리꾼이 현장을 찾아 단체행동을 불사하면서다.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적반하장 부부 때문에 하루 동안 차를 못 빼고 있습니다’란 제목의 글이 발단이 됐다. 작성자는 “화순 국화축제를 가서 벌어진 일”이라며 “근처 동네 주차장에 주차하고 축제 구경을 하고 저녁 6시쯤 돌아와보니 이렇게 주차가 되어 있다”면서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이 사진에는 도로변에 주차된 차량이 주차장 안쪽에 주차된 다른 차량을 막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그는 “저는 (쏘나타) 뉴라이즈 차주이고 앞 산타페 차주에게 차 좀 빼주시라고 전화를 하려고 보니 차에 전화번호도 없어 기다렸다”면서 “그런데 마침 사진에 보이는 집에서 학생이 나오더니 자기 아빠의 차라고 했고, 전화를 연결했는데 밤 10시쯤이나 집에 돌아온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밤 10시에 다시 가니 학생이 나와 전화를 연결해줬는데 차주가 화를 내면서 하는 말이 ‘아니, 내 집 앞에 주차해놓고 왜 빼라 마라 하냐’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사진엔 잘 안보이지만 여긴 개인 주차장이 아니고 오른쪽으로 쭉 주차장”이라며 “자기 집과 가깝다고 여기 주차장이 자기 것은 아니다”라고 분개했다.

작성자에 따르면 이후 해당 차주가 “오늘 집에 못 갈 거 같다. 못 빼준다”라고 하자,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경찰이 차주 아들의 휴대전화로 차주와 통화했지만 차주가 “차를 빼주지 않겠다”고 격한 반응을 쏟아냈고, 결국 차를 빼지 못한 작성자가 다음날 현장을 찾았을 때 차주 부인의 차로 보이는 소형 차량이 차를 막고 있었다.

보배드림 이용자들은 차를 빼주지 않으려고 한 차주 등을 비판했다. “사과는커녕 적반하장식 태도가 어이없다”(k****), “번거롭더라도 관할 군청에 민원을 넣어서 버릇을 고쳐야 한다”(u****) 등 비난 댓글을 달았다. 급기야 일부 이용자는 문제의 주차장을 찾아 해당 차주가 차를 뺄 수 없도록 차를 앞뒤로 막는 단체행동에 나섰다. 이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에는 사연의 주인공이 언급한 소형 차량의 앞 뒤가 차량 두대로 막혀있다. 일부 이용자는 화순군청 홈페이지로 몰려가 민원을 제기했고 이 때문에 홈페이지 서버가 한때 먹통이 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화순군청 관계자는 12일 “주차 시비가 있었던 사실이 맞고 민원이 다수 접수돼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현장 조사를 완료했다”면서 “올라온 민원에 대해서는 확인해서 시정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차주 가족에 대한 비난이 집중되자 일부 누리꾼은 “정의구현도 좋지만 과도한 신상털기 조짐도 보인다”(d*****), “차주 가족들은 입장도 들어봐야한다”(t*****)고 지적했다. 실제 이날 현장을 방문했던 한 군청 관계자는 “온라인상에서 종일 이슈가 되면서 차주 가족들이 많이 당황하고 힘들어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