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티아누 호날두(오른쪽)가 11일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AC밀란과 경기에서 후반 10분 파울루 디발라와 교체되고 있다. 토리노=AP 연합뉴스

지난 7월 방한경기 당시 ‘노쇼 논란’의 주역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ㆍ유벤투스)의 ‘마이 웨이’가 이탈리아 현지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이번엔 조기퇴근 논란이다.

12일(한국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호날두는 전날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AC밀란과 경기가 끝나기 전 집으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우리시우 사리 유벤투스 감독이 호날두를 후반 10분 교체한 게 발단이 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호날두는 AC밀란과 경기에 선발 출전했지만, 단 한 개의 슈팅만 기록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인 끝에 파울로 디발라(26)와 교체됐다.

이후 호날두는 사리 감독을 향해 어떠한 말을 던진 뒤 벤치가 아닌 탈의실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날두를 대신해 경기장에 투입 된 디발라는 후반 32분 결승골을 넣고 팀을 1-0승리로 이끌었다. 스카이스포츠 등 현지 매체들은 호날두가 경기가 끝나기 3분 전 경기장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현지 매체들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호날두는 세리에A로부터 징계를 받을 가능성이 높다. 경기가 끝난 뒤 선수를 무작위로 선정해 시행하는 약물검사(도핑테스트) 후보군에서 빠지게 된 게 가장 큰 이유다.

이탈리아 은퇴선수인 안토니오 카사노(37)는 이탈리아 TV프로그램 ‘티키타카’에 출연해 호날두의 무단퇴근을 두고 “나는 2년 징계를 피하기 위해 경기장에 급히 돌아가야 했다”과거 경험을 털어놓으며 “도핑테스트 때문에라도 경기가 끝나기 전 경기장을 떠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