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 서울 종로구 한국맥도날드 본사에서 최고령 직원 임갑지(오른쪽)씨가 아내 최정례씨와 함께 임직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은퇴식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한국맥도날드 제공

한국맥도날드가 92세 최고령 직원을 위한 특별한 은퇴식을 열었다.

맥도날드는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100여명의 임직원이 모인 가운데 최고령 직원 임갑지씨의 은퇴식을 진행하고 지난 17년간의 공로에 대한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임씨는 경기 양주시 자택에서 20㎞ 떨어진 맥도날드 미아점에서 2003년부터 근무했다. 고객들이 식사 하는 공간을 정돈하는 업무를 맡았으며, 17년 동안 한번도 결근이나 지각 없이 일했다. 시간이 날 때마다 매장 밖 지하철역 주변의 쓰레기까지 청소하는 모습은 함께 근무하던 젊은 직원들에게 귀감이 됐다고 맥도날드 측은 전했다.

일제강점기에 태어나 한국전쟁에도 참전했던 임씨는 1983년 정년퇴임 후 10년간 본인의 가게를 운영하기도 했다. 가게를 접고 다른 일자리를 찾아 다녔지만 수 차례 서류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다. 그러던 중 2003년 서울시 취업박람회에서 55세 이상의 시니어 직원을 모집하던 맥도날드 공고를 보고 70대 중반의 나이에 지원서를 제출했다.

어렵게 얻은 일자리에서 받은 월급 일부를 임씨는 자신이 활동하는 로타리클럽의 ‘소아마비 환자 돕기 캠페인’에 기부하기도 했다.

직원들의 축하를 받으며 은퇴한 임씨는 “열심히 일하며 움직인 덕분에 생활의 활력과 건강까지 얻었다”며 “삶의 보람과 자부심을 느끼게 해준 맥도날드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맥도날드는 국내외에서 55세 이상 시니어 직원을 적극 채용하고 있다. 국내 매장에는 300여명의 시니어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