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와 벨기에 유미코아 그룹이 지난 12일 벨기에 현지에서 투자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이영석 충남도 투자입지 과장, 양승조 지사, 에그버르트 록스 유미코아 그룹 부회장, 임동준 한국유미코아 회장. 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유럽 벨기에와 네덜란드에서 1억8,500만달러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13일 충남도에 따르면 양승조 지사는 12일(현지시각) 벨기에 브뤼헤에서 로버트 슬리 베오스 대표, 김정민 레드옥스 대표, 김홍장 당진시장과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투자협약에 따르면 베오스는 2025년까지 당진 송산2-2 외국인투자지역 3만9,670㎡의 부지에 7,000만달러를 투자해 바이오 식품·의약품 등 첨가제 생산 공장을 신설한다.

베오스사는 고기능성 단백질 제품 생산 업체로 식품 첨가물 생산 세계 1위, 계란이용 산업 세계 1위 기업이다. 총 자산은 1억4,500만달러, 지난해 연매출액이 1억1,700만달러에 이른다.

도는 베오스의 투자가 이루어지면 앞으로 5년 동안 도내에서 △매출액 1,250억원 △수출 600억원 △수입대체 650억원 △생산유발 3,170억원 △부가가치유발 830억원 등의 경제적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양 지사는 전날 벨기에에 본사를 둔 글로벌 이차전지 소재와 화학소재 기업 유미코아사와 1억달러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미 천안3산업단지에 입주해 있는 이 업체는 앞으로 5년간 1억달러를 투자해 공장 생산시설을 증설할 계획이다.

유미코아사는 이차전지 핵심 소재인 양극재 분야 글로벌 선두업체로 지난해 매출 4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충남도는 유미코아사의 투자가 계획대로 진행되면 5년간 수입 대체효과 1조8,614억원, 생산유발 효과 8,000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2,000억원 등 경제적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했다.

이에 앞서 지난 11일 네덜란드 바이오 식품·사료첨가제 업체 프로틱스사와도 1,500만달러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양승조 지사는 “외국인 투자 기업들이 기업 본연의 활동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