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프리미어12 한ㆍ일전이 열린 일본 도쿄돔. 뉴스1

프리미어12 한ㆍ일전에 일본 응원석에서 욱일기가 등장했다. 이에 한국야구위원회(KBO)는 대회를 주관하는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에 문제 제기를 했지만 WBSC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사례를 들어 "제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WBSC는 "현재 분쟁 상황이 아니며, (욱일기 응원은) IOC에서도 금지하지 않은 사항으로 제한할 수 없다"고 답했다. KBO는 “현재 국민정서 등 한국 측의 뜻을 충분히 전달했다. 또한 관련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신경 써달라는 내용을 일본야구기구(NPB) 측에도 전달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에 WBSC가 'NPB와 방송사 측에 문제의 소지가 될만한 영상이 나가지 않도록 최대한 협조를 요청하겠다'고 답변했다고도 전했다.

도쿄=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