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재균이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일본과 경기에서 3회초 동점 솔로홈런을 터뜨리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대표팀이 일본과 결승전을 하루 앞두고 벌인 ‘리허설’에서 난타전 끝에 패했다. 그러나 그 동안 출전하지 않았던 선수들을 대거 투입하고도 정예 멤버를 가동한 일본과 대등한 경기를 벌여 17일 결승전 기대감을 키웠다.

한국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일본과 슈퍼라운드에서 끈질긴 추격전을 벌였지만 8-10으로 졌다. 한국은 슈퍼라운드를 2위(3승 2패)로, 일본은 1위(4승 1패)로 마쳤다. 이미 결승에 진출한 두 팀은 17일 오후 7시 도쿄돔에서 대망의 우승 트로피를 놓고 다툰다. 한국은 2015년 초대 대회 준결승에서 일본을, 결승에서 미국을 누르고 정상에 올랐다.

비록 졌지만 한ㆍ일전답게 선수들의 저력을 확인한 경기였다. 15일 멕시코전 승리로 올림픽 티켓과 결승 진출을 확정한 덕에 김경문 감독은 이날 부담 없이 경기에 임했다. 결승전 총력전을 위해 주전 선수들에게 휴식을 배려하고 그 동안 출전 기회가 없었던 박건우, 박세혁(이상 두산), 강백호, 황재균(이상 KT), 김상수(삼성)를 선발 투입했다.

그러나 벤치를 지켰던 선수들의 방망이는 오히려 주전들보다 매서웠다. 황재균은 동점홈런을 포함해 멀티히트(1경기 2안타 이상), 강백호는 2안타 3타점, 김상수도 2타점 2루타를 치며 무력 시위를 했다.

2회말 먼저 선취점을 내준 한국은 3회초 황재균의 솔로포로 1-1을 만들었지만 3회말 선발 이승호(키움)가 집중타를 맞고 1-7로 크게 뒤져 일찌감치 승부가 기울어지는 듯했다. 하지만 ‘슈퍼 백업’의 반란이 곧바로 시작됐다. 4회 시작과 함께 박건우, 김재환, 박병호(키움)의 연속 3안타로 1점을 만회하고 이어진 1사 1ㆍ2루에서 강백호의 중전 적시타로 3-7을 만들었다. 2사 후에도 박세혁의 우익선상 2루타로 1점, 김상수의 좌중간 2타점 2루타로 순식간에 6-7, 1점 차로 따라붙었다. 흐름이 바뀌자 김경문 감독은 이정후, 김하성(이상 키움), 김현수(LG) 등 주전들을 모두 투입해 역전 의지를 보였다. 한국은 6-9로 뒤진 7회 비디오판독 후 얻은 2사 1ㆍ2루에서 강백호의 2타점 적시타가 터져 다시 8-9로 추격해 일본을 끝까지 긴장시켰다.

결국 7회말 등판한 고우석(LG)이 제구 불안으로 1점을 더 내줬고,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깜짝 선발‘ 이승호는 2이닝 동안 안타 8개를 맞고 6실점으로 부진했다. 이날 도쿄돔은 이번 대회 첫 만원 관중(4만4,224명)을 불러모아 한ㆍ일 빅매치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도쿄=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