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에 대한 인식. 경기도 제공
20~40대 결혼에 대한 인식. 경기도 제공

경기도민 2명 중 1명은 결혼에 부정적이고 부정적인 이유로 남성은 출산 및 양육을, 여성은 개인의 삶 때문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결혼·자녀·저출산’에 대한 도민 인식조사를 실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인식조사는 경기도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도민 2,009명을 대상으로 지난 10월 15~18일까지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2%p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가운데 20~40대 연령대는 ‘결혼을 해야 하느냐’는 물음에 ‘그렇다’라는 응답이 45%로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비혼 인구 증가 원인. 경기도 제공

이어 비혼이 증가하는 이유에 대해 남성은 출산과 양육부담(32%)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과도한 주거비용(26%), 개인의 삶·여가중시(17%), 이상적 배우자 못 만남(7%) 순으로 조사됐다.

여성은 개인의 삶·여가 중시(26%)를 가장 많이 꼽았고, 과도한 주거비용((21%), 출산·양육 부담(20%), 이상적 배우자 못 만남(12%) 순이었다.

결혼에 대한 남녀 간 시각차가 있었으나 주거비용과 관련해서는 남녀가 공통으로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저출산 문제 심각성 인식. 경기도 제공

또 도민 85%는 ‘우리 사회 저출산 문제는 심각하다’고 답했다.

그 원인으로는 △양육비·사교육비 등 경제적 부담(34%) △자녀 양육 심리적 부담(13%) △개인의 삶을 더 중시(13%) △집값 등 과도한 주거비용(12%), 미래 사회상 비관적 전망(11%)을 꼽았다. 특히 여성은 ‘휴직곤란·경력단절’(13%)을 남성(5%)에 비해 우려했다.

저출산 문제 원인. 경기도 제공

가장 시급한 저출산 대책으로는 공공보육 강화(27%)를 꼽아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등 돌봄시스템 확대와 서비스의 질적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육아기 단축·유연근무 등 근로형태의 다양화(18%) △다자녀 주거복지 확대(11%) △육아휴직 장려(11%)가 뒤를 이었다.

저출산 문제 원인 남녀 비교. 경기도 제공

20~30대 여성층은 육아기 단축·유연근무 등 근로형태의 다양화(27%), 육아휴직 장려(15%), 경력단절여성 취업지원(15%) 순으로 응답, 일과 가정 양립이 가능한 환경 조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출산 대책. 경기도 제공

안동광 도 정책기획관은 “경기도는 올해 인구정책 방향을 ‘모든 세대 삶의 질 제고’로 정했다”며 “저출산 대책은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일·생활 균형 지원 플랫폼 구축·운영, 행복주택 임대보증금 이자 지원 등 20개 역점과제에 집중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