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 의원, “유시민 주변엔 조국처럼 간 큰 분들만 있나”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검찰이 조국 가족을 털듯이 하면 안 걸릴 사람이 없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사리분별을 못한다”고 날을 세웠다.

하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 이사장의 공개 강연 기사를 공유한 뒤 “유 이사장 주변 분들은 다 조국 일가처럼 간 큰 사람들뿐인가 보다”면서 “일반 국민 중에 주가를 조작하고 표창장 위조해 대학가는 사람이 얼마나 되나”고 지적했다. 전날 유 이사장이 대구 코엑스에서 열린 노무현 시민학교 강연에서 ‘검찰이 두려운가’라는 방청객 질문에 “조국 사태를 통해 우리 모두 언제든 구속될 수 있구나 하는 것을 깨닫게 됐다. 검찰이 조국 가족을 털듯하면 안 걸릴 사람을 없을 것”이라고 대답한 데 대한 반박이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하 의원은 이어 “조국 가족처럼 사는 분들은 극히 드물다”면서 “일반 국민들은 겁나서 못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이나 조국처럼 대놓고 위선 피우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면서 “유 이사장은 요즘 무슨 최면에 걸린 사람처럼 사리분별을 못한다. 이토록 사리분별 못하는 것도 지극히 어려운 일이다”고 질타했다.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