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의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차출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본인의 의사와 무관하게 PK(부산ㆍ울산ㆍ경남) 지역 의원들은 구체적으로 윤 실장이 경남 양산을에 출마해 줄 것을 윤 실장 측에 요청했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17일 청와대와 여당의 얘기를 종합해보면 윤 실장의 21대 총선 출마 가능성은 현재까지는 그리 크지 않다. 당장 청와대 내에서 윤 실장의 역할을 대신할 인물이 마땅치 않다는 게 가장 큰 이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당에서는 윤 실장 차출과 관련한 압박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구체적 출마지로 경남 양산이 거론되고 있을 정도다. 양산갑의 경우 송인배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의 텃밭과도 같은 곳이지만,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송 전 실장이 출마할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 양산을은 문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곳인 데다, 현역인 서형수 의원이 사실상 불출마 의사를 굳혔다. 윤 실장이 총선 출마를 위해 움직일 수 있는 공간이 충분하다는 뜻이다.

앞서 여권 일각에서 경기 부천이나 서울 구로을 출마 가능성이 언급 되기도 했지만, 윤 실장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거론 됐다는 게 여권 안팎의 대체적 평가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PK 의원들이 뜻을 모아 윤 실장에게 양산 출마를 요청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이 12일 오전 부산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물론 여권에서는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윤 실장의 출마는 문 대통령의 재가 없이는 불가능하다는 데 이견이 없다. 윤 실장이 문 대통령의 의사와 무관하게 총선 출마 의사를 먼저 드러내지도 않을 것이고 본다.

그런데도 윤 실장 차출 설이 잦아들지 않는 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낙마 이후 PK선거에 바람을 일으킬 간판이 부재한 탓이 커 보인다. 이런 상황에서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윤 실장을 앞세운다면 ‘낙동강 벨트’ 사수 의지를 분명히 할 수 있다는 계산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윤 실장의 양산 출마를 고리로 세대교체 바람을 일으킨다면 상대적으로 진보 성향이 강한 거제-창원-김해-양산-부산-울산으로 이어지는 동남벨트 선거도 해 볼만 하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여권 한 관계자는 “PK에서는 지역정권 교체 열망도 적지 않다”며 “윤 실장이 나서 세대교체, 세력교체의 바람에 불씨를 당긴다면 이번 총선은 해볼만한 싸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