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철도노동조합 파업 이틀째인 21일 오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서울 구로구 철도교통관제센터를 방문해 비상 수송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철도노조 파업 이틀째인 21일 “노조가 요구하는 인력 증원 요구에 대한 객관적 산출 근거와 재원 조달 방안, 자구 노력 등에 관한 충분한 자료가 제시되면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구로구 철도교통관제센터를 방문해 비상수송 현장을 점검한 자리에서 “철도노조가 파업을 강행해 국민 불편을 초래하게 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철도노조는 4,654명의 인력증원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는 주당 39.3시간의 근로시간을 37시간으로 단축하기 위한 것이지만, 인력을 41.4%나 늘리고 인건비도 4,421억원 증가하는 등 큰 부담이 발생한다”고 말했다. 이어 “추가 수익 창출이나 비용 절감 없이 일시에 4,000여명의 인력을 증원하는 것은 영업적자 누적 등 재무 여건을 악화시키고 운임 인상 등 국민 부담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며 “인력 증원을 요구하려면 유연한 인력 재배치 등 노사의 자구 노력이 병행돼야 하나 이러한 모습이 다소 부족해 아쉬운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 장관은 다만 “이번 인력 증원 요구에 대해 객관적 산출근거, 재원 조달 방안, 자구 노력 등에 관한 충분한 자료가 제시된다면 증원 필요 여부, 소요 등을 면밀하게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지금은 전국 각 대학의 시험과 한ㆍ아세안 정상회의 등 국가 대소사로 원활한 소통이 무엇보다 중요한 때라, 국민의 발이 돼줘야 할 철도의 파업이 더욱 안타깝다”며 “철도노조는 파업을 멈추고 즉시 직무에 복귀해 주시기 바라며, 노사는 속히 교섭을 재개해 합의를 도출하는 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정부는 파업기간 중 국민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비상수송대책 시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