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분향소 시민 발길 이어져
10일 계명대서 합동영결식
조문객들이 6일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중앙119구조본부 소방항공대원 5명의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계명대 동산병원 내 백합원을 찾아 묵념하고 있다. 윤희정 기자 yooni@hankookilbo.com
진영(오른쪽 세 번째) 행정안전부 장관과 정문호(오른쪽 두 번째) 소방청장 등이 6일 오후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 내 백합원에 마련된 독도 소방헬기 희생 대원 합동분향소를 찾아 헌화 후 묵념하고 있다. 윤희정 기자 yooni@hankookilbo.com

“왜 아직 안 와.” “아빠. 아빠.”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중앙119구조본부 소방항공대원 5명의 합동분향소가 6일 오전 대구 달서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장례식장인 백합원에 차려졌다. 합동분향소 설치는 지난 10월 31일 사고가 발생한 지 37일 만이다.

분향소는 10일까지 5일간 조문객을 맞는다. 합동분향소 바로 옆에는 각 대원별 분향소도 마련됐다. 장례는 소방청장장(葬)으로 치러진다. 10일 계명대 성서캠퍼스 체육관에서 합동영결식이 열리며, 국립 대전현충원에 안장돼 영면하게 된다. 합동영결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다.

합동분향소에는 김종필(46) 기장과 이종후(39) 부기장, 서정용(45) 항공장비검사관, 배 혁(31) 구조대원, 박단비(29) 구급대원의 영정 사진이 나란히 자리했다. 상훈추서, 공로장, 훈장도 함께 놓였다. 이 중 김 기장과 배 대원의 시신을 아직 수습하지 못한 상태다. 민간인 희생자 2명 중 선원 박모(46)씨 시신도 찾지 못했다.

그간 평정심을 찾은 듯했던 유족들은 영정 사진을 보자마자 마음 속에 꾹꾹 눌러 놓았던 슬픔을 터뜨리고 말았다. 김 기장의 부인이 “빨리 와야지. 왜 안 오고 있어. 자식이 여기 있잖아”를 되뇌며 10여분 오열하자 동료 소방관들이 긴급하게 심리치료사를 부르기도 했다.

박단비 대원의 어머니는 “엄마 딸로 태워나 줘서 고맙다. 우리 딸 많이 사랑해”라고 딸에게 인사를 건넨 뒤 다른 대원들의 영정 앞으로 옮겨 “좋은 곳으로 가세요”라며 일일이 인사를 전했다.

동료 소방관들의 발길도 이어졌다. 이들은 입술을 꽉 물고 애써 울음을 참으며 헌화했다. 붉게 충혈된 눈으로 마지막 인사를 건네고 무거운 발걸음을 옮겼다. 일반인 조문객들도 눈에 띄었다.

정문호 소방청장은 오전 일찍 분향소를 찾아 헌화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오후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 송민헌 대구경찰청장,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행안부 장관),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김병수 울릉군수 등이 빈소를 찾았다. 이낙연 국무총리, 권영진 대구시장 등은 7일 조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진영 장관은 “고귀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유족들을 위로했다.

소방청은 합동영결식이 열리는 10일 대원들에게 1계급 특진과 훈장 등을 추서한다. 민간인 희생자 유족들은 개별적으로 장례를 마쳤다.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은 사고 발생 39일째인 8일 오후 수색 활동을 종료하기로 유족과 합의했다.

대구=윤희정 기자 yo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