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5일 오전 청와대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6일 ‘청와대 하명수사’ 연루 의혹을 받던 검찰 수사관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과 관련해 “고인에 대한 억측은 한낱 꿈이었나 싶을 정도로 연기처럼 사라져버렸다”며 “(그런데도) 엉뚱한 사람을 죄인으로 몰아갔던 것에 대한 미안함의 표현도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청와대 자체 조사 결과 브리핑을 하면서 고인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리와 무관하다는 게 밝혀졌지만, 고인을 의혹 덩어리로 몰아간 이들은 ‘고인이 이 사건과 무관함이 밝혀졌다”라고 말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가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야당과 언론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이어 “고인을 난 직접 알지 못한다. 청와대라는 한 지붕 아래 살았으니까 오며 가며 눈인사를 나눴을지 모르겠다”며 “대변인이 아닌 청와대 동료 고민정으로서 ‘고인이 명복을 빕니다’라고 꼭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