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유대주의 척결이 최대 과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왼쪽에서 2번째)가 마테우시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왼쪽에서 3번째)와 함께 6일(현지시간) 폴란드 아우슈비츠 나치 강제 수용소의 정문을 지나가고 있다. 정문 위에는 "노동이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라는 구호가 걸려 있다. 오시비엥침(아우슈비츠)=로이터 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6일(현지시간) 독일 나치에 의한 홀로코스트 만행의 상징적 장소인 2차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강제수용소(이하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찾아 희생자들을 기렸다. 2005년 취임한 메르켈 총리가 총리 자격으로 이 곳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독일 DPA 등에 따르면, 폴란드를 방문 중인 메르켈 총리는 이날 메르켈 총리는 ‘노동이 그대를 자유롭게 하리라(Arbeit Macht Frei)’라는 나치 구호가 쓰인 수용소 입구로 들어갔다. 이어 유대인들이 처형당했던 ‘죽음의 벽’에 헌화하고 묵념했다. 메르켈 총리의 이동 내내 마테우시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가 그를 안내했다.

독일에서는 헬무트 슈미트 전 총리가 1977년, 헬무트 콜 전 총리가 1989년과 1995년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찾은 바 있다. 메르켈 총리는 이스라엘 예루살렘의 홀로코스트 추모관인 야드바셈에 지금까지 4차례 방문한 바 있으나 아우슈비츠 방문은 처음이다.

2차 세계대전 중인 1940년 지어진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는 어린이 23만여명을 포함해 유대인 약 110만 명이 학살됐다. 2차 대전 당시 희생된 유대인(600만여 명) 여섯 명 중 한 명이 이곳에서 숨을 거둔 것이다.

독일에선 최근 이른바 신(新)나치 세력의 반유대주의 범죄가 심각한 정치ㆍ사회적 문제로 떠올랐다. 독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반유대주의 범죄는 1,646건으로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메르켈 총리는 아우슈비츠 방문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반(反)유대주의를 비롯한 모든 형태의 증오에 맞서 싸우는 것이 현 정부의 최우선 과제”라며 이번 아우슈비츠 방문의 의미를 강조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