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연말 서울 명동의 명동대성당 들머리에서 성탄음악회가 열리고 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열흘 앞으로 다가온 성탄절을 앞두고 ‘한국 천주교의 심장’ 명동대성당이 다양한 행사 일정을 공개했다. 포인트는 ‘굳이 기독교 신자가 아니어도’ 편안하게 즐길 수 있도록 돕겠다는 데 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14일 ‘2019 명동, 겨울을 밝히다’라는 제목 아래 명동대성당 부근에서 음악회, 연극, 캐럴 공연, 성탄마켓 등의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성탄 직전 주인 20일 오후 8시 명동대성당 앞 들머리에서 명동대성당 가톨릭합창단이 무료 성탄 음악회를 연다. 본격적인 성탄 분위기 조성이다. 성탄 전야인 24일에는 마니피캇 챔버 콰이어(오후6시ㆍ8시), 심퍼시 윈드 오케스트라(오후7시ㆍ9시)의 공연을 볼 수 있고, 성탄절인 25일에는 미리암 벨 콰이어(오후1시30분), 가톨릭평화방송(cpbc) 소년소녀합창단(오후5시), 무지카 사크라 소년합창단(오후8시)의 공연이 준비돼 있다.

신자가 아닌 사람들도 누구나 편안하게 참여할 수 있는 성탄 행사들이 20일부터 서울 중구 명동 대성당에서 열린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성탄을 기념해 사랑의 의미를 되짚어볼 수 있는 연극도 마련됐다. 서울가톨릭연극협회가 제작한 연극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가 24, 25일 이틀간 네 차례(오후4시ㆍ7시)에 걸쳐 명동대성당 파밀리아채플 무대에 오른다. 이 연극은 톨스토이의 동명소설을 성탄분위기에 맞게 각색했다. 전석 무료지만 협회 홈페이지(www.sact.kr)에서 미리 예약해야 한다.

잔치에 기념품과 먹거리가 빠질 수 없다. 서울대교구는 가톨릭회관 광장에서 23일 오후6시~9시, 24일과 25일에는 오전11시~오후9시 동안 성탄마켓을 연다. 수공예 정성스레 만든 성물 성탄 소품과 따뜻한 음료, 먹거리 등을 파는 부스 20여개가 들어선다. 수익금 중 일부는 한마음한몸운동본부의 ‘미얀마 나은 삶 더 많은 꿈 프로젝트’에 기부된다.

서울대교구 관계자는 “누구나 성탄의 기쁨을 함께 할 수 있도록 성당 안팎에서 다채로운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강지원 기자 styl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