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창업자들과 김치찌개 오찬도 
이낙연 국무총리가 휴일인 14일 전북 '로컬라이즈 군산'을 방문해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고용ㆍ산업 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전북 군산을 방문, 위기극복 대책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총리의 군산 방문은 이번이 세 번째다.

이 총리는 군산 시내 자동차융합기술원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산업위기지역 중 하나인 군산 경제의 공백은 아직 진행형이지만 그 와중에 자동사 산업이 대안을 찾고 SK는 청년 창업 모델을 보여주는 등 새로운 가능성도 나오는 중”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송하진 전북지사와 강임준 군산시장, 지역 기업 ㆍ경제단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 총리는 이어 SK E&S가 기업의 사회가치추구 활동 일환으로 지역혁신 창업자를 육성 중인 ‘로컬라이즈 군산’도 찾았다. 유정준 SK E&S 사장으로부터 관련 설명을 들은 이 총리는 “앞으로도 사회와의 상생에 조금 더 고민해달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후 군산 공설시장 청년몰도 방문해 청년 창업자들과 김치찌개로 오찬을 함께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