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다우디. KOVO 제공

남자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다우디 오켈로를 앞세워 3연승을 이어가며 3위로 올라섰다.

현대캐피탈은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원정경기에서 우리카드를 세트 스코어 3-0(39-37 25-22 25-18)으로 완파했다. 시즌 9승 7패, 승점 27을 쌓은 현대캐피탈은 3연패를 당한 2위 우리카드(승점 28ㆍ10승 6패)를 바짝 추격했다.

우간다 출신 다우디 오켈로(등록명 다우디)를 영입한 이후 현대캐피탈은 5승 1패를 올리며 분위기를 완전히 끌어올렸다. 특히 최근 3경기 모두 세트 스코어 3-0의 완승이다. 다우디는 이날도 1세트에서만 15점을 몰아치는 등 28점을 올려 승리에 앞장섰다.

대접전이 이어진 1세트가 승부의 분수령이었다. 중반까지 끌려가던 현대캐피탈은 다우디의 오픈 득점에 이은 디그 호수비와 전광인의 오픈 득점을 묶어 16-16 동점을 이뤘다. 공방 끝에 24-24 듀스에 들어간 뒤에도 시소게임이 이어졌다. 무려 37-37까지 팽팽한 승부가 이어진 끝에 현대캐피탈 최민호가 나경복의 후위 공격을 차단한 데 이어 전광인이 우리카드 3인 블로커 사이로 절묘하게 볼을 밀어 넣어 세트를 끝냈다. 1세트에서 양 팀이 합작한 76점은 이번 시즌 한 세트 최다 득점으로 역대 공동 5위에 해당한다. 또 시즌 한 세트 최장 시간(47분) 기록도 작성했다.

분위기를 가져간 현대캐피탈은 2세트 17-16에서 이시우의 네트를 맞고 떨어지는 행운의 서브 득점으로 승기를 잡고, 다우디의 쳐내기 득점을 앞세워 23-20으로 달아났다. 3세트에서도 현대캐피탈은 점수를 15-10으로 벌려 우리카드의 추격을 따돌렸다. 이날 우리카드는 시즌 첫 매진(3,944석)을 기록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