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직원들이 와이파이 연결 시 개인정보가 암호화되는 ‘IMSI 프라이버시’ 기능이 적용된 스마트폰을 들고 와이파이를 이용하고 있다. KT 제공

KT가 와이파이 접속 중에 일어날 수 있는 개인정보 유출을 막기 위해 암호화 기술을 도입했다.

KT는 ‘IMSI 프라이버시’ 기능을 국내 최초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적용했다고 15일 밝혔다.

IMSI는 국제적으로 이용하고 있는 가입자 고유의 식별번호다. IMSI 프라이버시 기능은 와이파이에 접속할 때 가입자 고유 정보를 암호화해 스마트폰과 와이파이 무선송수신장치(AP)끼리 공유하는 기술을 말한다.

KT가 이번에 IMSI 프라이버시 기능을 적용함에 따라 KT 고객은 전국 13만개의 KT 와이파이 지역에서 더 강화된 개인정보 보안 환경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현재 삼성전자 ‘갤럭시S10 LTE’와 ‘갤럭시S10 5G’에서 구글 운영체제(OS)를 최신으로 업데이트하면 별도 설정 없이 IMSI 프라이버시 기능이 적용된다. 앞으로 ‘갤럭시노트10’ 등 신규 스마트폰에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박현진 KT 5G사업본부장 상무는 “KT는 ‘고객 최우선’을 핵심가치로 고객 개인정보 강화에 힘을 쏟고 있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