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재동 기아자동차 사옥

기아자동차 노동조합이 ‘2019년 임금협상’ 2차 잠정합의안을 가결시켰다. 지난해 6월 상견례를 시작한 이후 7개월 만이다.

18일 기아차 노사에 따르면 금속노조 기아차지부는 17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에 대한 투표를 실시해 59.5% 찬성으로 가결시켰다. 총원 2만9281명 중 2만7923명이 투표에 참여, 1만6575명(59.5%)가 찬성했다. 노사는 오는 20일 임단협 조인식을 가질 예정이다.

앞서 기아차 노사는 지난달 13일 1차 잠정합의안 불발을 겪었다. 1차 잠정합의 당시 노사는 △기본급 4만원 인상(호봉승급 포함) △경영 성과금 150%+100만원 △특별 성과금 200만원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 등에 합의했다. 하지만 1차 잠정합의안 찬반투표에선 조합원 2만7050명 중 1만5159명(56%)이 반대해 부결됐다. 이후 노사는 의견차를 보였고, 노조는 지난 13일 부분파업을 단행하기도 했다.

이번 2차 잠정합의안은 △사내복지기금 10억원 출연 △잔업 관련 노사공동TF(태스크포스) 운영 합의 등이 추가됐다. 특히 ‘잔업 관련 노사공동TF’는 2017년 8월부터 수당부담을 이유로 없앤 잔업에 대해 고민하고, 오는 3월 말까지 구체적인 개선방안을 도출하기 위한 것이다. 개선 방안은 4월 1일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사실상 2년 반 만에 잔업이 ‘부활’하게 되는 것이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