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은행장이 지난 17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임직원들에게 2020년 경영목표인 신뢰, 혁신, 효율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우리금융그룹 제공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올해는 고객 신뢰 회복을 넘어 더욱 탄탄하고 두텁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우리 스스로 깊이 반성하고 철저히 개선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자”고 19일 밝혔다.

이날 우리은행에 따르면 손 행장은 17일 서울 우리은행 본점에서 임직원 9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2020년 경영전략회의’에서 이 같이 말했다. 대규모 손실이 발생한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 중단 등으로 고객 신뢰가 하락한 것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손 행장은 이 회의에서 “고객은 우리의 존립 근간”이라며 고객 신뢰 회복을 가장 중요한 과제로 제시했다. 이를 위해 핵심성과지표(KPI)를 개선하겠다고 했다. 그는 “21년 만에 전면 개편된 고객 중심의 KPI 제도를 통해 영업문화의 대혁신은 이미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우리은행은 올해부터 영업점 성과 평가에서 △비이자이익 지표를 아예 없애고 △고객 관련 지표의 비중을 대폭 늘리는 등 KPI를 전면 개편했다. 비이자이익 지표는 금융감독원의 DLF 분쟁조정 과정에서 DLF의 무리한 판매 배경으로 지목된 바 있다.

손 회장은 이어 모든 임직원에게 실천하는 2020년을 뜻하는 ‘액트(Act) 2020’의 각오도 당부했다. 그는 “올해 경영목표인 ‘신뢰ㆍ혁신ㆍ효율’이 좋은 구호에만 그치지 않고 가시적인 결과로 이어지게 하려는 적극적인 실천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한편 금융감독원은 16일에 이어 22일에도 우리은행에 대한 DLF 제재심의위원회를 열기로 했다. 앞서 금감원은 DLF 대규모 손실을 초래한 손 행장과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에게 중징계(문책 경고)를 사전 통보했다. 최종 제재심은 오는 30일 열릴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