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1골키퍼 조현우가 새로운 팀인 울산 구단의 머플러를 들고 있다. 조현우는 7년간 몸 담았던 대구를 떠나 20일 울산 현대와 계약했다. 울산 현대 제공

7년간 시민구단 대구FC 골문을 지킨 ‘국민 골키퍼’ 조현우(29)가 울산 현대에 새 둥지를 틀었다.

울산은 4주 간의 군사훈련을 마친 조현우가 울산과 계약하며 새 출발을 시작했다고 20일 전했다. 조현우는 J리그 가시와 레이솔로 떠난 김승규(30)를 이어 울산의 골문을 지키게 됐다.

조현우는 2013년 대구FC에서 프로 데뷔를 한 후 7시즌동안 K리그에서 210경기에 출전했다. 2015년과 2016년엔 K리그2(당시 K리그 챌린지) 베스트 일레븐을 차지했고, 2017~2019년엔 K리그1 베스트 일레븐에 뽑혔다.

그의 진가는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때 발휘됐다. 조별리그 세 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한 조현우는 마지막 경기에서 최강팀 독일을 상대로 선방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후 치러진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우승의 1등 공신으로 활약했다.

조현우는 “울산에 입단하게 돼 기쁘다”며 “선수단의 올해 목표가 우승인 만큼, 목표를 다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또 그는 “그 동안 응원해준 대구 팬들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며 친정 대구 팬들을 향한 인사도 잊지 않았다. 조현우는 울산의 전지훈련이 종료된 이후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