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노동자 쉼터 설치…2021년까지 13곳 개설
20일 오후 이재명(가운데) 경기도지사와 신동헌(왼쪽) 광주시장, 임종성(왼쪽에서 세번째) 국회의원 등 참석자들이 광주시 경기이동노동자쉼터 개소식을 마치고 쉼터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경기도 제공

쉴 곳이 부족한 이동노동자를 위한 쉼터가 경기지역에서는 처음으로 광주에 설치됐다.

경기도는 20일 오후 광주시 경안동에 '경기 이동노동자 쉼터' 1호 개소식을 열고 운영에 들어갔다.

이동노동자 쉼터는 대리운전·퀵서비스·택배 종사자나 집배원처럼 대기시간이 길고 마땅한 휴식공간이 없는 이동노동자들의 근무 여건 개선하기 위해 민선 7기 노동분야 공약사업으로 추진한 사업이다.

도비와 시비 2억8,670만원을 들인 쉼터는 도심 접근성과 교통 여건을 고려해 경안동 로얄팰리스타워 5층에 195㎡ 규모로 마련됐다.

남성·여성 휴게실, 수면실, 상담실, 운영 사무실, 다목적실, 준비실 등을 갖췄으며 매일 오후 2시~다음날 오전 6시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휴식 기능 이외에도 법률·노무 상담, 건강 체크 서비스, 일자리 상담 등 이동 노동자들을 위한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도는 광주를 시작으로 올 상반기 태 수원 하남 성남 등 모두 4곳에 쉼터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어 시군 지자체 공모를 거쳐 올 하반기에 5곳, 내년에 4곳을 추가로 선정하는 등 2021년까지 13곳 이상을 개설할 계획이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개소식에 참석해 "노동이 존중 받는 사회라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 새로운 노동형태에 대한 새로운 지원정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