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교사 4명 실종 나흘째... 기상 나빠 수색 계속 난항
재킷 발견하고 금속장비 신호 탐지... 실종자 연관성은 확인 못 해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한국인 수색을 위해 20일 오전(현지시간) 구조팀이 사고지점 인근에 도착해 구조 장비를 챙기고 있다. 연합뉴스

네팔 안나푸르나에서 트레킹 도중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이 현지 기상 악화로 난항을 거듭해 실종자 가족들이 애를 태우고 있다. 네팔 당국은 “실종자를 찾는 작업에 20일이 걸릴 수 있다”고 밝혔다.

20일 외교부와 충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현지 시각) 네팔 당국과 군, 현지 주민 등으로 이뤄진 구조팀이 헬기 등을 동원해 수색 작업을 재개했다. 구조팀은 탐사 장비를 통해 금속 신호를 탐지하고, 실종자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지점을 중심으로 집중적으로 수색 작업을 벌였다. 사고 현장에서는 재킷 하나가 발견되고 금속장비 신호가 탐지됐지만 실종자의 것인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해외 교육 봉사 차 네팔을 찾아 트레킹하던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은 지난 17일 네팔 안나푸르나 데우랄리(해발 3,230m) 인근에서 네팔인 가이드 2명과 함께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사고 현장에 접근한 이들은 “눈만 쏟아진 게 아니라 오래 전부터 높은 지대에 쌓였던 엄청난 크기의 얼음덩어리가 함께 무너졌다"고 전해 사고 당시 상황을 짐작하게 했다.

현지의 추가 눈사태와 폭설, 열악한 시야확보 문제 등으로 인해 수색과 구조 작업은 지연되고 있는 실정이다. 미라 아차야 네팔 관광부 담당자는 로이터통신 인터뷰에서 “나쁜 기상상태로 인해 실종자들의 위치를 파악하는데 최고 20일이 걸릴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수색팀의 일원도 “날씨가 좋아지더라도, 눈이 녹으려면 몇 주가 걸릴 수가 있다”며 수색 작업에 지장이 있을 것으로 우려했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는 박영식 주네팔 대사에게 전화를 걸어 실종 국민 수색·구조 상황 보고를 받았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충남도교육청을 방문해 "예기치 못한 사고를 당한 4명의 교사가 신속한 수색으로 가족에게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