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서울 마포구 연남동 한 카페에서 본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출마설’이 나오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향해 “분위기에 취해 패가망신하지 말라”고 독설을 날렸다.

진 전 교수는 24일 페이스북에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불출마 선언을 한 임 전 실장을 향해 ‘왜 그렇게 했어’라고 투정을 했었다는 내용이 담긴 기사를 소개하며 “임종석, (총선) 나오겠네. 이낙연씨가 바람 잡으시네”라고 썼다. 이어 “임종석씨도 판단 잘하라. 누구처럼 옆에서 부추긴다고 분위기에 취해 패가망신하지 말고, 아직 지킬 수 있을 때 가족을 지키라”고 했다.

임 전 실장 불출마 선언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털리는 것 보고 지레 겁나서 도망간 것”이라는 게 진 전 교수의 주장이다. 진 전 교수는 “구멍에 숨어있다가, 솔개(검찰)가 지나가니, 다시 구멍 밖 세계가 그리워진 것”이라며 “이낙연씨, 그 분(임종석) 도움 받으면 아주 피곤해질 것이다. 제2의 조국 사태가 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