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가 설 연휴를 보내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이효리 SNS 제공

이효리가 설 연휴를 맞아 조신한 며느리로 변신했다.

이효리는 지난 25일 자신의 SNS에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란 글과 함께 올린 사진에서 과일 깎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을 본 핑클 시절 동료 성유리가 “전 부치는 횰(효리)도 보여줘”라고 댓글을 달자, 이효리는 “옜다 성율(성유리)”라며 전 부치는 광경까지 게재했다.

이효리가 전 부치는 모습을 공개했다. 이효리 SNS 제공

이어 옥주현이 “설거지하는 형부(이상순)도 찍어 올려줘”라고 요청하자, “야 오빠는 시댁오면 누워있다. 지금만이 기회라고”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성준 기자 when914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