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채영이 신상정보 유출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한국일보DB

트와이스 채영이 휴대전화 번호 유출로 인한 고통을 호소하며 공식 대응을 예고했다.

채영은 26일 팀 공식 SNS에 올린 글에서 “아무 말 없이 물러 서주기를 바라며 때를 기다리기엔 이젠 한계인 것 같다”며 “아무 의미 없을 수도 있는 숫자 11개가 배려와 존중이 없는 한 사람을 통해 인터넷에 올라온 순간, 제 휴대폰은 온갖 전화와 문자로 도배되었고 제가 굳이 하지 않아도 될 수고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아무런 생각 없이 그저 관심과 사랑이라고 포장하며 보내는 행동들과 연락들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피로가 되고 불안이 되고…(중략)”라며 “화를 억누르지 못해 글을 쓰는 게 아니다. 따끔히 잘못 되었다는 걸 정확히 알려주고 싶을 뿐이다. 부끄러운 행동이라는걸”이라고 덧붙였다.

트와이스는 채영 외에도 나연과 다현이 각각 스토킹과 여권번호 노출로 고통을 겪는 등 일부 팬들의 과도한 관심에 시달리고 있다.

한편,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는 이날 팬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채영의 개인정보가 무단으로 유출돼 무단으로 유포되고 있는 정황을 확보했다”며 “이 같은 행위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에 해당된다. 가용한 모든 조치를 엄중히 진행하겠다”고 경고했다.

조성준 기자 when914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