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긴급 대책 회의… “공공장소 화상감시카메라 설치 확대 필요”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의 국내 세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26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방역 대책에 대해 26일 “중국 관광객의 70% 이상이 개별 관광”이라며 “게스트하우스 등 지자체나 정부에서 통제하기 어려운 곳에서 대중과의 접촉이 이뤄져 늑장 대응보단 과잉 대응이 낫다”며 적극적으로 대응할 뜻을 밝혔다. 중국 정부에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그룹 관광을 금지했지만, 관광 대부분이 개별적으로 이뤄지는 만큼 더 선제적으로 전염병 확산 방지에 나서야 한다는 취지의 얘기다.

박 시장은 이날 시청사에서 관계자들을 소집해 긴급 대책 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서울시 확진자는 1명에 불과하지만, 심각성을 고려해보면 더 각별하고 엄중한 대응이 필요하고 중국 상황을 정확히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라며 경계를 늦추지 말 것을 당부했다.

중국에선 25일 하루 사이에 신종 바이러스로 15명이 사망했고, 688명의 확진자가 증가했다. 중국 정부의 초기 대응 부실로 전염병이 확산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만큼, 박 시장은 정부와 지자체의 초기 대응이 중요하다고 본 것이다. 그 일환으로 박 시장은 공공장소에서의 화상감시카메라와 손 소독기 확대 설치 등을 이날 대책회의에서 주문했다.

시는 국내 첫 확진자가 나온 20일 방역대책반을 꾸려 이후 24시간 대응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국내엔 세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