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 단독후보지 유치 신청했지만 주민투표 결과 따르기로

국방부가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을 의성 비안ㆍ군위 소보 공동후보지에서 추진하기로 29일 결정했다. 군위군 측이 주민투표 결과에 불복, 단독 후보지 신청을 했지만 국방부는 주민투표 결과를 존중해 공동후보지로 이전하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한 셈이다.

국방부는 이날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주민투표에서 의성 비안 참여율과 찬성률이 가장 높아 의성 비안ㆍ군위 소보(공동후보지)가 선정 기준에 따른 이전부지로 사실상 결정됐다”며 설명했다.

국방부는 해당 지방자치단체장들과 협의해 지난해 11월 해당 지역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숙의형 시민의견 조사’ 방식으로 이전 부지 선정기준을 마련하기로 했다.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는 조사 결과를 반영해 선정 기준을 의결했다. 기준은 주민투표 찬성률(50%)과 참여율(50%) 합산 결과가 ‘군위 우보’가 높으면 단독후보지(군위 우보)를, ‘군위 소보 또는 의성 비안’이 높으면 공동후보지(의성 비안ㆍ군위 소보)로 정하도록 했다.

지난 16~17일 사전투표와 같은 달 21일 본투표 결과, 공동후보지인 ‘의성 비안’과 ‘군위 소보’, 단독후보지인 ‘군위 우보’ 중 의성 비안이 참여율과 찬성률이 가장 높았다. 참여율ㆍ찬성률 합산 결과 의성 비안은 89.52%, 군위 우보가 78.44%, 군위 소보 53.20%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군위군수는 주민투표 결과에 승복하지 않고 군위 우보 단독후보지로 유치 신청해 논란이 됐다. 이날 국방부 발표는 군위군수의 신청과 무관하게 기존에 합의한 선정 기준에 따라 군 공항 이전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셈이다. 국방부는 군위군이 공동후보지로 유치 신청을 하지 않아도 공동후보지로 이전할 방침이다. 선정위원회는 유치를 신청한 지방자치단체를 심의하고 나면 국방부 장관이 최종적으로 부지를 선정하게 된다.

안아람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