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gure 1 박주영(오른쪽)이 28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플레이오프 FC서울과 케다FA(말레이시아)의 경기에서 페널티 킥으로 선제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에 따라 아시아축구연맹(AFC)의 클럽대항전인 챔피언스리그(ACL)의 중국 원정 경기 일정이 모두 연기됐다. 예정됐던 원정 경기는 홈 경기로 전환해 치른다.

AFC는 29일 “중국축구협회(CFA)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중국 팀의 ACL 조별리그 1∼3차전 홈 경기 일정을 원정 경기로 조정했다”며 “상대 팀과의 경기 순서를 바꾸는 방식”이라고 발표했다. AFC에 따르면 이번 결정은 각 조에 속한 팀과 함께 내렸다. 최근 중국에서 발발한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모든 참가 선수와 팀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한 예방조치란 게 AFC 설명이다.

기존 일정대로라면 E조의 FC 서울, F조의 울산 현대, G조의 수원 삼성, H조의 전북 현대 등 K리그 팀들은 2월 1∼2차전 중 한 차례씩 중국 원정을 앞둔 상황이었지만, ‘우한 폐렴’ 사태가 잦아들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중국 원정에 대한 우려가 커졌고, 일단 중국 팀과의 맞대결 순서를 바꿔 중국 원정을 미루는 쪽으로 결론이 났다.

베이징 궈안과 2월 11일 원정 1차전을 치를 예정이던 서울은 안방에서 조별리그를 시작하고, 울산은 2월 18일 상하이 선화와의 2차전이 원정에서 홈 경기로 바뀌었다. 수원도 2월 12일 광저우 에버그란데와의 1차전이 원정에서 홈 경기로 변경됐다. 전북도 상하이 상강과의 2차전을 상하이가 아닌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다.

하지만 중국 팀의 홈 경기를 몰아 놓은 4월 이후에도 상황이 나아지지 않을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다. AFC는 “중국 팀의 홈 경기가 열릴 4∼6차전과 관련한 추가 결정을 내리기 전 상황을 면밀히 주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