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23 축구대표팀이 26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 결승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꺾고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방콕=연합뉴스

tvN 등 여러 케이블방송 채널을 보유한 CJ ENM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주관 경기 중계권 계약을 채결했다.

CJ ENM은 AFC과 2021년부터 2024년까지 유효한 중계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중계권 계약 유력 소식을 전한 본보 보도 (1월9일자25면) 이후 20일만이다.

이로서 CJ ENM은 오는 9월 펼쳐지는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을 시작으로 AFC 챔피언스리그, 2023 AFC 아시안컵, 그리고 최근 김학범호가 우승한 AFC U-23 챔피언십(2022ㆍ2024년) 등 AFC가 주관하는 주요 대회들을 4년간 독점 중계할 수 있게 됐다.

이번 계약은 CJ ENM이 스포츠중계권 사업에 대한 투자를 본격화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 협상 과정에선 CJ ENM이 스포츠중계 시장에 적극적인 도전 의지를 보이면서 합의점을 찾아 온 것으로 전해졌다. AFC의 마케팅 대행을 맡고 있는 중국 마케팅사 ‘DDMC스포츠’가 무리한 금액을 요구하거나, 국내 방송사간의 중계권료 과다출혈 경쟁도 어느 정도 피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 설명이다.

‘미생’ ‘응답하라’ 시리즈, ‘삼시세끼’ 등 드라마와 예능 분야에서 많은 히트작을 내놓은 tvN은 스포츠 중계로도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할 예정이다. 실제 지난해 스포츠사업국을 신설한 CJ ENM은 5월 손흥민(28ㆍ토트넘)의 발자취를 되돌아 보는 스포츠 다큐멘터리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을 방영한 데 이어, 10월엔 국내 유일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대회인 CJ컵을 생중계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활약 중인 류현진(33ㆍ토론토)을 주인공으로 한 특집 다큐멘터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명한 미디어콘텐츠본부장은 “CJ ENM은 앞서 프로야구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테니스 등을 중계한 바 있다”며 “tvN은 예능, 드라마, 인사이트 콘텐츠를 비롯해 스포츠 콘텐츠로도 포트폴리오를 확장하며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드리기 위해 계속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