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회의에서 “개강을 앞두고 중국에서 들어오는 유학생 관리 등 위험 요소도 지혜롭게 헤쳐나가겠다”며 “중국에서 들어오는 유학생들은 일반 중국 입국자와 마찬가지로 특별입국절차를 통해 정부 방역망 내에서 면밀히 관리된다. 입국 후에도 14일 간 대학과 지자체, 방역당국 간 긴밀한 협력체계 하에 관리될 것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유학생들이 입국하지 않고도 현지에서 학습할 수 있는 원격 수업 여건도 대학별로 마련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외국 유학생들도 우리의 학생”이라며 “혐오 감정이나 갈등이 생기지 않도록 지역사회의 포용을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29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 정 총리는 “엄중한 인식 하에 긴장을 유지하며 상황을 분석 중”이라며 “지역사회와 의료 기관에서 발생할 수 있는 추가 감염 사례를 차단하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요양병원과 같이 건강취약계층이 계시는 시설에 대해서는 더욱 철저하게 관리해주시기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정 총리는 “최근 중국에서 지역사회 유행이 지속되고 있고, 일본, 싱가포르에서도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됐다”며 “주변국 동향을 면밀히 살피면서, 국제사회와의 공조도 강화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