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등 최고위원 인선 마무리… 유승민 불참에 “반쪽 출발” 지적도 
박형준(가운데) 통합신당준비위 공동위원장이 16일 국회에서 중도 청년정당인 '브랜드뉴파티', '같이오름', '젊은보수'의 미래통합당 합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갈라섰던 보수진영이 17일 ‘미래통합당’이란 지붕 아래 다시 뭉친다. 2017년 1월 말 바른정당 창당 분열 이후 약 3년 만에 보수 단일대오를 이뤘다. 그러나 보수통합의 마지막 퍼즐 조각인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출범식에 불참할 것으로 보이고, 화학적 결합까지 이루지는 못한 상태에서 출발하게 됐다.

미래통합당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는 신당 출범식을 하루 앞둔 16일 “신임 최고위원에 김영환 전 국민의당 의원과 김원성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최고위원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새 지도부는 황교안 대표 등 자유한국당 지도부 8명에 무소속인 원희룡 제주지사, 이준석 새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 김영환 전 의원, 김원성 최고위원 등 12명의 진용을 갖추게 됐다.

외연확장 성과도 있었다. ‘브랜드뉴파티’, ‘같이오름’, ‘젊은보수’ 등 청년이 중심이 된 3개 정당은 이날 신당 합류를 선언했다.

다만 지도부 중 10명이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 출신으로 채워져 ‘도로 새누리당’이란 지적도 나온다. 원 지사와 이 위원장은 새누리당에 몸 담았고, 김 전 의원은 민주당을 거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측과 함께 일했던 인사다.

또 유승민 위원장과 우리공화당 등 극우 성향 정당이 합류하지 않아 ‘완전한 통합’은 이루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유 위원장이 황 대표와 손을 맞잡는 장면이 끝내 성사되지 않으면서 보수진영 투톱의 결합은 건너뛴 채 미래통합당은 출발하게 됐다. 한국당에서는 중도보수 성향의 유 위원장이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외연 확대에 힘써주기를 기대하는 기류가 있다. 그러나 새보수당 관계자는 “유 위원장은 총선 국면에서 어떤 역할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우리공화당ㆍ자유통일당 합류 여부도 여전히 불투명하다. 한국당 일각에선 보수결집을 위해 선거연대를 도모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새보수당 소속 정병국 통준위 공동위원장은 14일 “광화문에 많은 국민을 이끌어 낸 시민단체들과 끝까지 함께 하겠다”며 이들과의 연대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