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는 “양산서 새바람 일으키겠다” 페북에 글 올려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지낸 김성태(3선ㆍ서울 강서을) 의원과 서울 강남3구 출신 박인숙(재선ㆍ서울 송파갑) 의원이 잇따라 4ㆍ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회’의 텃밭 물갈이 공천에 힘이 더 붙을 전망이다.

김 의원은 15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보수우파의 승리와 우리 당의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하기로 결심했다”고 21대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해 딸의 KT 정규직 부정 채용 의혹과 관련한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됐다가 지난달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지만 부정적 여론이 사그라지지는 않았다. 김 의원은 이와 관련, “아이의 정규직 채용 절차가 부적절하게 진행된 것을 모르고 저의 정치적 욕망을 위해 살았던 지난날이 후회스럽고 안타깝다”고 했다.

박인숙 자유한국당 송파갑 국회의원이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이어 박 의원도 16일 불출마를 선언했다. 의사 출신인 박 의원은 올해 72세다. 앞서 이종구(3선ㆍ서울 강남갑) 의원이 험지 출마를 선언하는 등 한국당 텃밭 지역구를 중심으로 쇄신 압박이 거세지는 상황이다.

두 의원은 불과 며칠 전까지만 해도 공관위 면접을 치르는 등 출마 의지가 강해 보였다. 하지만 스스로 밝힌 것처럼 재판 중이고, 상대적으로 고령이어서 총선 공천을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기는 했다. 결국 고강도 인적 쇄신을 꾀하는 공관위의 ‘보이지 않는 압력’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에 대해 이석연 공관위 부위원장은 통화에서 “다른 후보들과 마찬가지로 공정하게 면접만 봤다”면서도 “공관위의 운신의 폭이 커진 것은 사실이다. 어려운 결단을 내린 두 분에게 고맙다”고 했다.

한편 공관위로부터 험지 출마 압박을 받고 고향인 경남 밀양 출마 의지를 접은 홍준표 전 대표는 경남 양산을 출마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는 페이스북에 “태어난 고향(밀양)을 떠나게 돼 아쉽지만 부ㆍ울ㆍ경(PK) 40석 전체를 석권할 수 있는 요충지 양산에서 미래통합당의 새바람을 일으키겠다”고 적었다. 홍 전 대표의 양산을 출마 결심 역시 공관위의 압박이 먹힌 결과라는 해석이 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